검색검색

Dokdo News

게시판 상세
SUBJECT 정부, 초중고 교육전반 독도교육 강화… 日에 맞대응 [출처 : 연합뉴스]
WRITER 패션그룹 다나 (ip:)
  • DATE 2017-03-27 14:58:02
  • VOTE 추천하기
  • HIT 213
GRADE 0점
독도교육주간을 맞아 독도 계기수업을 받고 있는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역사 망각" 영유권 주장 규탄성명…4월중 '독도교육주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강화에 맞서 정부가 초·중·고등학교 교과와 체험활동시간에 전반적인 독도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4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 기술을 강화한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정부서울청사에서 대변인 명의의 규탄 성명을 내고 독도 교육 강화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이번 검정에 합격한 교과서는 일본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내용은 은폐·축소하고,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로 기술했다"며 "왜곡된 역사를 가르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반복하는 것은 침략전쟁으로 이웃 국가의 주권과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한 역사적 잘못을 망각하고 또다시 이웃 나라에 고통을 주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교육부는 특히 일본 정부가 1877년 태정관 지령에서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과 관계가 없다'고 지시한 점 등은 독도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임을 나타내준다고 강조했다.

독도 전경 [사진 = 울릉군 제공]
독도 전경 [사진 = 울릉군 제공]

교육부는 "그릇된 역사관을 합리화하고 타국의 영토주권을 침해하는 것은 미래 세대에게 분쟁과 갈등의 씨앗을 뿌리는 행위이자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저해하는 비교육적 행위"라며 시정을 촉구했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맞서 교육부는 독도 교육이 교과와 창의적 체험활동 등 교육활동 전반에서 통합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연차적으로 적용되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초·중학교 사회와 고등학교 지리·역사·기술·가정 교과에 독도 관련 내용을 확대했는데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독도가 대한민국 '고유 영토'이자, 분쟁지역이 아니라는 점을 학생들이 확실히 알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지난해에 이어 4월 중 한 주를 독도 교육주간으로 정해 체험 중심의 교육도 시행하기로 했다.

학교별로 글짓기나 동영상콘텐츠(UCC)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하는 방식이다.

같은 시기에 유동인구가 많은 KTX역을 중심으로 일본의 부당한 영유권 주장 실상과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라는 근거를 알리는 '찾아가는 독도전시회'도 개최한다.

독도 교육이 학생 중심의 창의적·실천적 교육활동이 될 수 있도록 연구회를 선정해 지원하고, 전국 중·고생이 독도에 관한 지식을 나누는 독도 바로알기 대회도 연다.

독도에 대한 학생과 일반 시민의 관심도를 높일 수 있도록 독도전시관도 2개 늘린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과서를 통한 일본의 독도 도발을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외교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FILE
PW *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